주목할 만한 신차 소식 : 미래를 예측하는 디자인과 기능 전기차

국내의 자동차 업계들이 뜨거운 신차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고 한다. 하단에 신차 소식이 있으니 참고하시기를.

현대자동차는 5세대 싼타페의 출시를 예고했고, 기아는 부분변경 모델들을 쏟아낼 계획이라고 한다. 쌍용과 쉐보레 역시 점유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핵심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GV80 쿠페, 아이오닉 5N, 싼타페 등 여러가지 신차 준비를 하는 현대 제네시스

기존의 스테디셀링, 베스트셀링 모델들의 부분변경과 함께 신형 싼타페를 선보일 예정이다.

5세대 싼타페(MX5)는 스파이샷을 통해 이전까지의 둥근, 유선형 디자인 대신에 약간 각진 디자인을 반영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크기 또한 펠리세이드에 준하는 수준으로 커질 전망이라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갤로퍼에서 영감을 얻었다는 이야기도 있으나, 랜드로버, 벤츠 등 해외 프리미엄 브랜드 SUV 모델을 의식하고 만들었을거라는 반응도 있다.

외관은 그릴과 하나로 연결된 사각형 헤드램프를 적용했으며, 헤드램프 내부에는 현대차 ‘H’를 형상화한 주간주행등이 삽입됐다. 이를 통해 기존 현대 모델들의 디자인 요소를 담으면서도 신형 싼타페만의 독창적인 스타일링을 구현할 것임을 알 수 있다. 실내는 와이드 디스플레이, 컬럼식 기어레버 등이 탑재되며, 파워트레인은 2.5 가솔린 터보와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가 적용될 예정이다. 싼타페는 올해 하반기 공개를 앞두고 있다.

N 브랜드 신차이자 최초로 전동화 모델이기도 한 아이오닉 5 N도 출시 예정이다. 지난 해 선보였던 EV6와 파워트레인을 공유하지만 실제 출력은 훨씬 강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쏘나타와 아반떼는 부분변경 모델을 준비 하고 있다. 쏘나타의 경우 기존 모델이 디자인 부분에서 혹평을 받았기 때문에 여러 예상도로 봤을 때 이번 부분변경이 매우 파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반떼는 기존의 형태에서 크게 변화하지는 않을 전망이나 전면부 및 주간주행등이 방향지시등과 합쳐진 새로운 구성을 갖는다고 한다.

GV80 쿠페, 아이오닉 5N, 싼타페 등 여러가지 신차 준비를 하는 현대 제네시스

Leave a Comment